국민의힘 양성평등특별위원장 "신남성연대 행보 응원"

입력 : 2022-01-27 18:13:42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국민의힘 청년본부 양성평등특별위원회 이명준 위원장(왼쪽)과 윤석열 대선 후보. 이명준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청년본부 양성평등특별위원회 이명준 위원장(왼쪽)과 윤석열 대선 후보. 이명준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살리는 선대위' 소속 청년 위원장이 신남성연대를 향해 "앞으로의 행보를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청년본부 양성평등특별위원회 이명준 위원장은 2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신남성연대는 성파시즘 세력의 문제점을 낱낱이 파헤쳐 수많은 젊은 친구들이 함께할 수 있는 원동력을 만들어낸 곳"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성평화연대'(한성연) 대표이기도 한 이 위원장은 "최근 한성연의 직책을 단 모 씨는 같은 전선에 있는 신남성연대를 사기꾼으로 매도하는 일이 있었다"며 "이는 한성연의 입장도 아닐뿐 아니라, 신남성연대를 이끄는 배인규 대표와 신남연을 응원하는 수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조성한 것"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해당 인사를 한성연에서 퇴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신남성연대에 거듭 사과했다.


지난달 28일 오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여의도 당사 강당에서 선대위 청년본부 양성평등특위 출범식에 참석한 모습. 국민의힘 홈페이지 캡처 지난달 28일 오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여의도 당사 강당에서 선대위 청년본부 양성평등특위 출범식에 참석한 모습. 국민의힘 홈페이지 캡처

이 위원장은 신남성연대에 대해 "우리 진영에서는 누구도 해내지 못한 소위 반페미의 시장화 모델을 성공시킨 업적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하며 "남녀화합의 대중화는 성평화 진영에서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또 "성파시즘 세력은 대한민국의 사법과 입법과 행정 그리고 문화, 예술, 출판 등 넓고 강력한 연대를 맺고 있다"며 "우리가 나아갈 길은 아직 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녀의 화합에 대한 언어와 문화를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족히 수십년이 걸리는 전선에 우리는 같이 있다. 함께하는 모두를 소중하게 생각한다"며 "신남성연대의 앞으로의 행보를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청년본부 양성평등특위는 지난달 29일 서울시 영등포구의 국민의힘 당사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출범한 단체다.

조경건 부산닷컴 기자 pressjkk@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