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부일영화상] 탕웨이 “캐스팅 제안 받았을 때 믿기 어려웠죠”

입력 : 2022-10-06 19:21:17 수정 : 2022-10-08 20:59:01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2022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 ‘헤어질 결심’ 탕웨이

2022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 수상자 탕웨이 배우. Champion Star 제공 2022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 수상자 탕웨이 배우. Champion Star 제공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 수상자로 선정해주셔서 정말 기쁩니다. 영화에 참여하게 해주신 박찬욱 감독님, 최고의 대본을 써주신 정서경 작가님에게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박해일 배우와 영화를 함께 해주신 스태프 여러분들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은 영화 ‘헤어질 결심’에 출연한 탕웨이가 수상했다. 탕웨이는 박 감독의 캐스팅 제안을 받았을 때 믿기 어려웠다고 했다. “‘이렇게 훌륭한 한국 감독님이 나를 찾은 게 진짜인가? 그냥 만나기만 하는 거 아니야?’ 여러 생각이 들었다”는 그는 ‘올드보이’ ‘친절한 금자씨’ ‘아가씨’ ‘박쥐’ 같은 영화를 만든 감독은 어떨지, 감독이 자신과 무슨 말을 할지, 어디서 만나자고 할지 모두 궁금했다고 했다.

“만나 보니 상상 이상의 진정성과 미래가 보이는 영화라는 것이 느껴졌고, 말로 들은 것만 해도 너무 완벽했어요. 모든 디테일은 이미 다 갖추어져 있어서 그냥 (연기하기만) 하면 됐어요.” 탕웨이는 박 감독이 이전 영화에서 비교적 강한 ‘필묵’을 보여줬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래서 저는 이 영화에서 어디에 나올까, 제 몸에 어떤 필치로 ‘송서래’라는 캐릭터와 관련된 스토리라인을 그릴까 생각했어요.”

탕웨이는 “‘송서래’는 굉장히 섬세하고 로맨틱하고 죽음에 이르는 낭만까지 들어 있는, 여배우라면 모두 좋아할 만한 유형의 인물”이라고 전했다. “줄거리 안에서 노래의 활용과 중국 ‘산해경’ 요소를 활용한 몇 가지 세부 사항에 대한 묘사는 매우 매력적입니다.”

탕웨이는 ‘송서래’는 자신과 정반대의 인물이라며 웃었다. “이 캐릭터 자체가 천 마디 말들을 모두 마음속에 간직하고 있고, 희로애락을 얼굴에 드러내지 않는 사람이에요. 그녀는 표현에 서툰 것이 아니라 표현할 곳이 없어 솔직한 마음을 표현하지 않는데 익숙해요. 그래서 그녀가 해준을 만났을 때 그녀의 마음속 감정이 작은 화산처럼 폭발했어요. 서래는 마음만 가득 찰 때가 많은데, 그것은 카메라를 통해서만 관객에게 전달돼요.”

영화 마지막에 ‘해준’이 해변에서 넥타이를 풀고 신발끈을 매고 바다 속을 뛰어다니다가 넘어지면서 ‘서래’를 찾는 장면. 탕웨이는 이 장면을 관객에게 추천하고 싶다고 했다. “박해일 씨의 연기가 너무너무너무 좋아서 ‘해준’이 ‘서래’에 대한 사랑이 깊고 또 깊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거든요.”

한국어 연기를 하기 위해 탕웨이는 상대방의 대사를 중국어로 적었다고 했다. “상대방의 한글 대사를 전부 외울 수는 없지만 수없이 들었기 때문에 대략 어떤 음이 어디에 있고 어디서 끊어지는지 모두 알았어요.” 그는 자신이 대본을 성실하게 공부하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중국어판도 제가 준비 단계에서 한 글자씩 문법, 의미 전제 문장의 뜻와 숨은 대사의 의미를 이해하고 배우고 번역하고 그렇게 합니다.”

이번 영화는 탕웨이에게 ‘만추’에 이어 한국 제작진과 협업한 두 번째 작품이다. “‘만추’는 미국에서 찍었는데 스태프 대부분이 미국인이었고, ‘헤어질 결심’은 한국에서 찍었는데 저를 제외하고 스태프 모두 한국인이었어요. 그래서 팀에 대한 느낌은 이번 영화를 촬영하면서 모두 행복하고 즐겁게 각자 맡은 바 일을 하면서 매일 질서정연하게 촬영한 느낌이 있어요.” 그는 한국에서는 팬들이 보내주는 ‘응원차(간식차)’가 있는데 미국 촬영 때는 그런 것이 없었다며 “너무 잘 먹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탕웨이의 차기작은 김태용 감독의 ‘원더랜드’이다.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 감동적인 순간들이 많으니까 모두가 좋아해줬으면 좋겠어요.”

성규환 부산닷컴 기자 bastion@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