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지도에서 사라진 추억의 장소, ‘레코드 부산’에선 살아날지도

    입력 : 2022-10-24 19:11:19 수정 : 2022-10-24 20:57:59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부산일보 ‘레코드 부산’ 오픈
    태화쇼핑·동래동물원 비롯
    추억 살린 인터랙티브 지도
    장소 추천 등 시민 참여로 제작
    내달 24일까지 오픈 이벤트

    부산 동구 범일동 옛 조방 앞에는 행복 예식장과 축복 예식장이 나란히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두 예식장 모두 인기가 많아서 예식이 열리는 주말에는 일대가 북적였다고 하네요. 부산 동구 범일동 옛 조방 앞에는 행복 예식장과 축복 예식장이 나란히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두 예식장 모두 인기가 많아서 예식이 열리는 주말에는 일대가 북적였다고 하네요.

    우리 모두는 저마다 추억을 안고 살아갑니다. 특별한 추억이 담긴 장소가 사라지면, 애틋함은 배가되죠. 시간은 무심히도 흘러, 사라진 장소의 흔적은 빠르게 지워집니다. 영원할 것 같던 기억들도 점점 흐릿해집니다. 시간을 붙잡을 수는 없다지만, 추억은 붙들 수 있지 않을까요.

    25일 〈부산일보〉는 사라진 부산 추억의 장소를 한데 모은 지도 페이지 ‘레코드 부산(record.busan.com)’을 오픈합니다. PC뿐 아니라, 모바일로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추억이 살아 있는 지도, 레코드 부산에서 여러분의 추억을 공유해 보세요.


    25일 사라진 부산 추억의 장소를 한 데 모은 인터랙티브 지도 페이지 ‘레코드 부산’ 홈페이지가 열렸습니다. 포털 사이트 지도에서 찾아볼 수 없는 추억의 장소를 찾고, 독자 여러분의 사연을 공유해주세요. 레코드 부산 캡처 25일 사라진 부산 추억의 장소를 한 데 모은 인터랙티브 지도 페이지 ‘레코드 부산’ 홈페이지가 열렸습니다. 포털 사이트 지도에서 찾아볼 수 없는 추억의 장소를 찾고, 독자 여러분의 사연을 공유해주세요. 레코드 부산 캡처

    ■ 우리들의 블루스

    “1973년도 23세 때 광복동 무아 음악실에서 우리 영감 처음 만나 인연이 되어 결혼하여 아들 딸 낳고 지금까지 음악을 사랑하며 건강하게 잘 살고 있어요. 부부의 인연을 맺어준 고마운 음악실입니다.(hsuk****)”

    3월 시작된 〈부산일보〉 디지털 기획 시리즈 ‘레코드 부산’ 기사에는 독자들의 추억 댓글이 달렸습니다. 추억의 식당 ‘호수그릴’ 편에는 “며칠 전 92세로 돌아가신 울 아부지가 여대생이 된 나에게 양식 먹는 법 가르쳐주신 곳(bene****)”이란 사연이올라왔습니다.

    추억의 장소에 담긴 독자들의 소중한 이야기를 이제는 레코드 부산 홈페이지에서 공유할 수 있습니다. 기뻤던 순간도, 슬펐던 일도, 소소했던 일상도 돌이켜 보면 모두 추억이죠. 여러분의 추억이 담긴 장소는 어디인가요?


    부산 해운대구 달맞이길에 있었던 양식당 알렉산더. 부산일보 DB 부산 해운대구 달맞이길에 있었던 양식당 알렉산더. 부산일보 DB

    ■ 추억이 살아 있을지도

    홈페이지에 접속해 ‘추억 여행 떠나기’를 누르면 추억 여행이 시작됩니다. 부산 추억의 장소를 배경으로 한 영상이 끝나면, 이 홈페이지의 주인공인 ‘살아있는 지도’가 펼쳐집니다. 이제는 포털사이트 지도에서 찾아볼 수 없는 부산의 사라진 장소들이 살아 있는 지도입니다. 미화당백화점, 동래동물원, 호수그릴, 마리포사 등 부산 시민의 추억이 담긴 장소 70여 곳이 표시돼 있습니다.

    부산닷컴에 간편 로그인만 하면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댓글은 글뿐만 아니라 사진으로도 올릴 수 있습니다. 지도에 독자들이 소장한 사진을 더한다면, 독자들의 추억 지도가 더욱 풍성해질 것이라 기대합니다.

    지도 위에 내 추억의 장소가 없다면, ‘추억 더하기’ 게시판을 통해 추천할 수 있습니다. 독자들의 많은 공감과 추천을 받은 장소는 자문을 거쳐 순차적으로 업데이트될 예정입니다. 레코드 부산 자문위원으로는 김한근 부경근대사료연구소장, 동길산 시인, 이동현 부산연구원 부산학센터장, 이용득 부산세관 박물관장, 차철욱 부산대 한국민족문화연구소장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다음 달 24일까지 다양한 오픈 이벤트도 마련돼 있습니다. 특별한 사연을 담은 댓글이나, 귀중한 사진 자료 등을 제공한 독자를 선정해 시상품을 지급합니다. 사라진 부산 추억의 장소를 다시 기록하는 레코드 부산을 독자 여러분의 추억으로 가득 채워 주길 바랍니다.독자 여러분이 들려줄 소중한 추억 이야기를 기다리겠습니다.


    ※ 본 기획물은 정부광고 수수료로 조성된 언론진흥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서유리 기자 yool@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