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BNK 회장 선임에 드리우는 '관치' 그림자

    입력 : 2022-11-24 17:28:02 수정 : 2022-11-24 19:18:40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기재부 관료 출신 인사 ‘들먹’
    “글로벌 금융 경쟁력에 역행”

    문현금융단지 부산은행 본점.부산일보DB 문현금융단지 부산은행 본점.부산일보DB

     BNK 금융그룹 차기 회장 선출을 앞두고 이른바 ‘모피아 낙하산’ 우려가 커진다. 모피아는 기획재정부(옛 재무부)와 마피아의 합성어로, 기재부 관료 출신 인사들을 민간 금융회사의 장으로 내려꽂는 경우가 많은데 금융의 글로벌 경쟁력이 중요한 시기에 ‘관치’ 금융은 시대에 역행한다는 지적이다.

     24일 대통령실과 금융권 등에 따르면 BNK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통한 최고경영자(CEO) 후보군 확정을 앞두고 기재부(옛 재정경제부 포함)에서 고위직을 지낸 인사들이 거론된다. 이런 배경에는 현 정부 주요 부처는 물론 대통령실 요직까지 장악한 기재부 출신들이 퇴직한 인사들의 뒷배가 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현 정부에서 중용된 기재부 출신 라인은 정부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추경호 경제부총리, 김주현 금융위원장,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방문규 국무조정실장 등이 있다. 또 대통령실에는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최상목 경제수석 등이 포진해 이번 정부 인사의 키를 쥐고 있다.

     이들은 ‘3고’(고금리·고환율·고유가)라는 대내외 경제위기 상황에서 금융을 통한 정책 집행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관료 출신들이 금융회사를 맡아야 한다는 명분을 앞세운다. 이런 점을 활용해 과거 기재부에서 요직을 지낸 인사들이 적극적으로 BNK 금융그룹에 눈독을 들인다.

     현재 BNK 회장 후보로 거론되는 기재부 출신 인사는 금융정책국장과 국책은행장을 지낸 A 씨, 공공기관장과 국회의원을 지낸 B 씨, 차관과 금융위원장을 지낸 C 씨, 차관과 국무조정실장을 역임한 D 씨 등이다. 이들은 대부분 부산 출신이라 본인 스스로 누구보다 BNK 최고경영자로 적임자라고 내세운다. 하지만 BNK 그룹이 금융업의 패러다임 변화와 글로벌 무한 경쟁 시대를 맞아 대혁신을 이뤄야 하는 시점에 기재부 관료 출신인사들이 CEO가 되는 것은 시대적 흐름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역대 회장마다 불거진 ‘CEO 리스크’를 경험한 BNK 노조와 직원들은 ‘낙하산’ 인사에 대한 우려도 제기한다. 이들은 얼마전 사임한 김지완 전 회장이 민주당 낙하산 인사여서 진통을 겪은 전례가 있는데, 이번엔 국민의힘 낙하산으로 교체되는 것 아니냐며 싸늘한 시선으로 바라본다.

     한편 BNK 임추위는 내부 후보 9명과 외부 자문기관 2개 업체로부터 추천을 받은 외부 후보들을 추가해 최종 CEO 후보군을 곧 확정한다.

    박석호 기자 psh21@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