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청담동 술자리’ 김의겸, 유감 표명…여 “거짓말 잔치, 사퇴해야”

    입력 : 2022-11-24 18:41:29 수정 : 2022-11-24 19:19:34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24일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며 윤 대통령 등에게 유감을 표명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전 남자친구에게 청담동 술자리를 목격했다고 최초 언급한 첼리스트 A 씨가 최근 경찰 조사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에서 한 장관을 상대로 A 씨와 전 남자친구의 관련 통화 내용을 근거로 올해 7월 19일~20일 윤 대통령과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명과 함께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고 주장했고, 한 장관은 물론 대통령실도 “가짜뉴스”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그럼에도 민주당은 “사실이라면 제2의 국정농단”이라며 파상공세를 이어갔지만, 결국 전혀 근거 없는 허위 의혹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공당이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데 앞장섰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국민의힘은 김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전주혜 의원은 “(김 의원은)국감장에서 대국민 거짓말 잔치를 한 셈”이라며 “대국민 사과를 하고, 의원직을 사퇴해서 본인의 말과 행동에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고,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자신의 SNS에서 “거짓말을 입에 달고 사는 ‘흑석거사’ 김의겸 의원은 이제 의원직을 사퇴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아니면 말고 식으로 떠들어대며 국민을 갈라치고 생사람 잡는 일에만 골몰하는 사람은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