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부산신항 찾은 원희룡 “화물연대 파업 악의적 행태”

    입력 : 2022-11-24 22:20:29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오후 부산신항을 찾아 임시사무실을 설치한 뒤 화물연대에 대해 대화에 나서 줄 것을 촉구하고 사태가 심각해지면 정부가 업무개시명령까지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 제공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오후 부산신항을 찾아 임시사무실을 설치한 뒤 화물연대에 대해 대화에 나서 줄 것을 촉구하고 사태가 심각해지면 정부가 업무개시명령까지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 제공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오후 부산신항을 찾아 파업에 돌입한 화물연대에 대해 대화에 나서 줄 것을 촉구하고 사태가 심각해지면 정부가 업무개시명령까지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런데 원 장관은 화물연대측에 ‘대화에 적극 임해달라’고 촉구하면서도 화물연대의 파업에 대해 ‘악의적인 행태’라고 강도높게 비난해 지나치게 대화상대방의 감정을 자극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원 장관은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첫날인 24일 오후 8시 국내 최대 물류 핵심 거점인 부산신항에 방문해 임시사무실을 설치한 뒤 비상수송대책 이행 현황을 점검하고 정상 운행을 실시하는 화물차주를 독려했다.

    원 장관은 부산신항 컨테이너 운송 현황과 애로사항 듣고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가 부산 지역 주요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물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비상수송대책을 최대한 가동해 물류수송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사태가 심각해질 경우 정부가 업무개시명령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그간 정부는 화물차주의 근로여건 개선 등에 대해 화물연대와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의해 왔으며, 안전운임제 일몰제 3년 연장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집단운송거부를 강행한 것에 대해 유감”이라며 “국가 경제와 민생을 볼모로 삼는 집단운송거부를 조속히 철회하고 대화에 적극 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경제에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화물연대의 이윤만을 관철시키기 위한 집단운송거부는 국가 전반의 큰 폐해를 끼치는 악의적인 행태”라며 “물류는 민생경제의 혈관인만큼 집단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는 화물운전자에 대한 운송방해, 협박, 위해 등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해 무관용 원칙으로 단호하게 대처하고 불법파업을 반복하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겠다”고 말했다.


    김덕준 기자 casiopea@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