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한 유명식당 대표·스타 셰프, 쌍둥이 딸 놓고 한밤 몸싸움…무슨 일?

입력 : 2023-03-26 07:20:31 수정 : 2023-03-26 07:21:40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유명 식당 대표와 스타 셰프가 쌍둥이 딸을 둘러싸고 이혼 후에도 갈등을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유명 식당 대표와 스타 셰프가 쌍둥이 딸을 둘러싸고 이혼 후에도 갈등을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혼 뒤 쌍둥이 딸들의 양육권을 두고 수년간 다투던 유명 식당 대표와 스타 셰프가 딸들을 학대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25일 제주경찰청은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유명 식당 대표 A(42)씨와 A 씨의 전 남편인 스타 셰프 B(45) 씨를 조만간 불러 지난 23일 발생한 사건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보도 등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23일 오후 8시 30분께 서귀포시 안덕면의 한 식당 앞에서 두 딸을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A 씨가 자신의 SNS에 공개한 식당 CCTV 영상에는 A 씨 일행이 쌍둥이 딸들을 데리고 식당을 나가자 B 씨 일행이 다가와 딸들을 데려가는 과정에서 물리적인 다툼이 생겼고, 이 과정에서 양측은 피해 아동들의 옷을 잡아당기거나 팔이나 다리를 붙잡는 등 물리력을 행사했다.

제주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가 이 사건을 맡게 될 전망이다.

A 씨와 B 씨는 2014년 결혼했다. 미쉐린 스타 셰프 B 씨와 유명 요식업 사업가인 A 씨의 만남은 업계에서 큰 화제가 됐다. 이후 2017년 공동 법인을 설립하기도 했다.

하지만 A 씨의 횡령, 임금체불 등의 의혹이 불거졌고, A 씨는 지난해 12월 항소심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A 씨와 B 씨는 이혼 소송을 통해 2021년 10월 친권과 양육권이 B 씨에게 돌아갔고, 지난해 12월 대법원 판결로 확정됐다. 그러나 A 씨는 지난해 8월 면접 교섭 과정에서 아이들을 데려간 뒤 B 씨와 연락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B 씨는 수소문 끝에 A 씨가 제주에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지인을 대동해 아이들을 찾으러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번 사건에 가담한 이들의 신원을 확인하는 동시에 조만간 A 씨와 B 씨를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박정미 부산닷컴 기자 likepea@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