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주진우·이원모 등 대통령실 참모에 '특혜없다' 원칙 천명

입력 : 2024-02-12 22:20:40 수정 : 2024-02-13 11:04:44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누구 한 사람도 룰에 어긋나게 밀어 넣을 생각 없어"
"사람은 누구나 양지 원하지만 공정한 공천이 시스템"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한 영화관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의 생애와 정치를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 관람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한 영화관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의 생애와 정치를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 관람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윤석열 대통령 측근 인사들의 총선 공천에 대해 '특혜는 없다'는 원칙을 다시 한번 천명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영화관에서 '건국전쟁'을 관람한 뒤 기자들과 만나 주진우 전 대통령실 법률비서관의 부산 해운대갑 출마에 대해 "저는 누구도 한 사람이라도 룰에 어긋나게 밀어 넣을 생각이 전혀 없고, 그런 식의 공천이 들어오는 것도, 그런 오해를 받는 것도 막을 생각"이라고 답했다.

여권 일각에서 주 전 비서관의 전략공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데 대해 원칙적인 공천 룰 적용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 위원장은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험지 차출 여부와 관련, "사람은 누구나 양지를 원하지만, 그걸 조정해내고 설득력 있는 공천, 공정한 공천을 하는 게 제가 이끄는 당의 시스템이 할 몫"이라며 "우리는 이재명의 민주당이 발목잡기 정치를 계속하는 걸 막아야 할 임무가 있다. 그걸 위해 꼭 필요한 공천, 이기는 공천을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 전 비서관과 박진 전 외교부 장관이 나란히 서울 강남을에 공천 신청을 한데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비서관 차출 지역으로는 경기도 수원, 고양 등이 거론된다.

장동혁 사무총장도 이날 채널A 뉴스에 출연, 이 전 비서관의 차출 방안에 대해 "본인도 '당을 위해 희생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기 때문에 어느 지역에 배치하는 게 당으로서도 가장 효과적이고, 그 지역 주민들도 '우리 지역을 위해 정말 일할 일꾼이 왔다'고 생각할지 고민하면서 어느 지역에 배치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석호 기자 psh21@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