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만 짓겠다” 쏠림 심화…작년 인허가 주택 88% 아파트

입력 : 2024-02-19 08:35:08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지난해 인허가 38만가구 중 34만가구
단독·다세대·연립 등 비중 갈수록 축소
청년·서민 주거사다리 붕괴 우려 목소리

지난해 ‘주택을 짓겠다’며 인허가를 받은 주택 88%가 아파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63아트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의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주택을 짓겠다’며 인허가를 받은 주택 88%가 아파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63아트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의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주택을 짓겠다’며 인허가를 받은 주택 88%가 아파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10가구 중 9가구가 아파트인 셈이다. 아파트로의 쏠림이 갈수록 더 심해졌다.

이는 주거 사다리 역할을 하는 비 아파트 공급이 갈수록 줄어든다는 것으로, 청년·서민층의 주거 비용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

19일 국토교통부 주택건설실적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 인허가 물량 38만 8891가구 중 아파트는 34만 2291가구로 88.0%였다. 이어 단독주택(다가구 포함) 3만 1815호로 8.2%, 다세대주택 8887호로 2.3%, 연립주택 5천898호로 1.5%였다.

신규 주택 공급이 아파트에 쏠리는 현상은 어제 오늘 얘기가 아니지만, 지난해는 아파트 집중화가 특히 두드러졌다.

주택 인허가 물량 중 아파트 비중은 2022년 82.0%에서 지난해 88.0%로 6.0%포인트 더 높아졌다. 이는 2011년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2013년 63.3%였던 아파트 비중은 10년 만에 90%에 육박하는 수준이 됐다.

그동안 빌라로 통칭되는 다세대·다가구·연립과 단독주택은 점점 쪼그라들었다.

인허가 물량 중 다세대 비중은 2012년 20.4%였으나 2013년 18.4%, 2014년 15.9% 등으로 줄었다가 지난해 2.3%까지 낮아졌다. 연립 비중은 2∼3%대를 유지했으나 지난해 처음으로 1%대로 축소됐다.

이는 빌라에서 월세, 전세를 살며 돈을 모아 아파트로 내 집 마련을 하는 주거 사다리의 첫 단계가 무너지고 있다는 목소리다.

김승배 한국부동산개발협회장은 “문재인 정부 때 민간 임대주택에 대한 지원이 대폭 축소되고,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규제가 강화되면서 임대용 소형주택이 직격탄을 맞았다. 이런 상황에서 고금리와 공사비 인상이 이어지며 비아파트 공급이 급격히 축소됐다”고 말했다.

고준석 연세대 경영대 상남경영원 교수는 “비아파트는 영세업자들이 참여하는 시장이기 때문에 분양이 안 되면 전세라도 놓을 수 있어야 공급이 가능하다”며 “그런데 월세 아니면 들어가지 않으려는 분위기가 생겨 지을 수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비아파트가 필요한만큼 공급되지 않으면 아파트로 수요가 몰리고, 아파트 전셋가격뿐만 아니라 매매가격까지 밀어 올릴 수 있다.

정부가 비아파트 공급을 활성화하기 위해 오피스텔, 빌라 등 신축 소형주택을 구입하면 취득세·양도세·종합부동산세 산정 때 주택 수에서 제외하는 혜택을 내놓았지만 시장은 아직 잠잠하다.

김덕준 기자 casiopea@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