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국제여자 체니스투어대회’ 28일 개최…경제 효과 기대도

입력 : 2023-05-26 15:03:57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10개국의 150명 선수·코치 대회 참여


창원시립테니스장. 부산일보DB 창원시립테니스장. 부산일보DB

‘2023 ITF 창원 국제여자 체니스투어대회’가 오는 28일부터 6월 4일까지 경남 창원시립테니스장에서 열린다.

창원시체육회와 대한테니스협회가 주최하고 창원시가 후원하는 이번 대회는 2003년 처음 개최해 올해 19회차를 맞았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일본·인도·호주 등 10개국의 150명의 선수·코치가 참가한다.

경기는 단식과 복식으로 나뉘며 단식은 세계랭킹 상위 20명을 포함한 88명, 복식은 총 16팀이 우승 자리를 놓고 경합을 펼치게 된다.

총 상금은 2만 5000달러(한화 3310만 원)로 본선 진출자 전원에게 성적에 따라 차등 지급한다. 각각 랭킹포인트도 50점 획득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인천, 고양에 이어 세 번째 열리는 투어대회로 외국 선수와 관계자들이 대회기간 동안 머물 것으로 예상돼 지역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창원시 정현섭 문화관광체육 국장은 “장기간의 침체를 딛고 재개하는 국제경기대회인 만큼 철저한 준비와 경기 지원으로 대회 전반에 내실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강대한 기자 kdh@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