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엠블럼, 다이아몬드로 교체

입력 : 2024-04-03 10:09:02 수정 : 2024-04-03 15:39:28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3일 드블레즈 사장 기자간담회서 발표
엠블럼도 ‘태풍의 눈’에서 다이아몬드 ‘로장주’로 교체
국내 판매차량에도 르노 모델명 붙여


르노 로고.르노코리아 제공 르노 로고.르노코리아 제공

르노코리아는 기존 르노코리아자동차에서 ‘르노코리아’로 사명을 변경하고 공식 엠블럼도 ‘태풍의 눈’에서 다이아몬드 형상의 르노 엠블럼 ‘로장주’로 변경한다고 3일 발표했다.

르노코리아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은 이날 서울 성수 서비스센터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르노코리아 측은 “이번 사명·엠블럼 변경은 125년 역사의 프랑스 자동차 브랜드 르노의 가치를 국내 고객들과 보다 적극적으로 공유하면서 기존의 자동차 판매∙제조사를 넘어 한국에서 사랑받는 모빌리티 브랜드로 나아간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르노코리아가 현재 국내 시장에 판매 중인 차량 일부도 새로운 모델로 바뀐다. 유럽 등 해외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쿠페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XM3’는 글로벌 모델과 동일한 차명·엠블럼을 반영해 ‘뉴 르노 아르카나’로 출시된다. 국내 시장에서 인기가 높은 중형 SUV ‘QM6’는 기존 모델명에 로장주 엠블럼을 적용해 ‘뉴 르노 QM6’로 판매한다. 중형 세단 ‘SM6’는 모델명과 엠블럼 모두 기존 그대로 유지한다.

르노코리아는 사명·엠블럼 변경과 함께 르노의 새로운 브랜드 전략인 ‘일렉트로 팝’을 국내 시장에 적용해 갈 계획이다.

르노의 일렉트로 팝 브랜드 전략은 모터스포츠 F1 노하우에 기반한 하이브리드와 순수 전기차 기술을 아우르는 르노의 E-테크 전동화 기술, 르노의 첨단 인포테인먼트 오픈R 링크를 중심으로 운전 경험의 혁신적인 향상을 돕는 커넥티비티 기술, 이용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휴먼 퍼스트 프로그램 등 3가지 기술이 핵심이다.

르노는 일렉트로 팝 전략을 통해 디자인과 실용성으로 대변되는 프랑스적 감성의 헤리티지에 최신 혁신 기술과 트렌드를 조합한 르노만의 독창적인 소비자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국내 시장에서는 CMA 플랫폼에 프랑스 최신 디자인 감성과 혁신적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하이브리드 중형 SUV(프로젝트명 오로라1)를 올 하반기 출시한다. 르노코리아는 이번 신차를 기점으로 국내 고객들에게 업계 최고 수준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서의 명성을 더 높여갈 계획이다.

이번에 르노코리아가 사명을 바꾸고 모델명에도 르노 명칭을 과감하게 도입하는 것에 대해 자동차 업계 안팎에선 “르노그룹이 르노코리아를 직접 챙기려는 의지가 깔린 것”이라는 평가와 함께 “르노 브랜드 차량을 국내에서 편하게 팔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르노코리아가 이제 수입차 브랜드가 된 것같다”는 등의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편 르노코리아는 최근 부산공장에도 향후 3년간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미래차 생산을 위한 설비교체 비용으로 1180억 원을 투자하고 신규 인력 200명을 고용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배동진 기자 djbae@busan.com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

실시간 핫뉴스